양의 탈을 써보았다.

양이 될 수는 없었다.


발꼬락 발꼬락.


Posted by nekomami